유럽연합 기후외교주간(EU CLIMATE DIPLOMACY WEEK)

15flag_yellow_high
유럽연합 기후외교주간
(EU CLIMATE DIPLOMACY WEEK)
2016년 9월 25일(일) 10월1일(토) 

주한유럽연합대표부는 “유럽연합 기후외교주간 (EU Climate Diplomacy Week)”을 맞아 오는 9월 25일(일)부터 10월 1일(토)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다양한 공개 행사들을 개최할 예정이다. EU는 전 세계 주요 국가 및 도시들에서 기후변화주간과 부대행사들을 진행하여,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과 의식 재고를 촉구하고 있다.

주한유럽연합대표부는 EU 파트너십 기금(EU Partnership Instrument)의 지원으로 한국에서 이하의 행사들을 주관한다.

  • 유럽외교관들의 자전거 타기 행사 (서울시와 공동주관)
    • 9월 25일 (일), 서울광장 – 세종문화회관
    • 슬로건: “Burn Calories, Not Petrol”
    • 유럽 각국 대사들 및 서울시장 참여 예정
  • 친환경건축 사진전시회: “EU 지속 가능한 생활공간
    • 서울 – 9월 25-29일, 세종문화회관 외부
    • 부산 – 10월 7-12일, 부산역 광장
  • 지속가능한 교통 라운드테이블 토론회
    • 9월 28일 (수), JW 메리어트 동대문

오늘날 EU에서 기후변화는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정책의제로 부상하였다. EU 회원국들은 작년 파리에서 개최된 제 21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이후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설정에 합의하였으며, 전 세계 주요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차원의 노력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참고로 EU는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의 40%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한유럽연합대표부는 유럽연합 기후외교주간을 서울과 부산에서 주관하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하며, 기후변화로 인한 심각한 결과에 대한 사회전반의 인식을 재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번 행사를 맞아 주한유럽연합대표부의 게하르트 사바틸 (Gerhard Sabathil) 대사는, “우리 모두는 지구의 환경에 대한 책임이 있다. 미래 세대의 보호자로서 이 사실을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 정부, 기업 등은 큰 정책을 수립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하겠지만, 우리도 각자 일상 속에서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충분히 기여할 수 있다. 이러한 노력은 우리의 자녀들,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를 위한 당연한 일이다” 라는 소감을 밝혔다.

주요 경제 강국인 대한민국은 EU의 중요한 전략적 동반자로 기후변화 및 저탄소 분야 역시 양자간 주요 협력분야로 자리잡고 있다. 최근에는 비지니스 관계 증진을 위한 EU Gateway to Korea 및 배출권 거래시스템 운영에 대한 기술적 지식 교환을 목적으로 하는 한-EU 배출권 거래시스템(ETS)과 같은 시그니처 프로젝트가 발족되었다. 한편, 한국은 여전히 세계 7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으로, 친환경적 경제로의 전환과 산업 경쟁력 유지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어야 하는 입장이다.

게하르트 사바틸 (Gerhard Sabathil) 대사는 “EU와 대한민국 모두 온실가스 감축 방안, 특히 저탄소 교통 및 수송 방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다. 새로운 기술이 기후변화 대응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이해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하였다.  마지막으로 “EU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2030년까지 40%지만, 해당 사안에 대한 전 세계 시민들의 의식은 100% 증가되길 희망한다” 고 덧붙였다.

EU CLIMATE DIPLOMACY WEEK: 25 SEPTEMBER – 1 OCTOBER 2016

The EU Delegation to Korea is organising the “EU Climate Diplomacy Week” from 25 September through 1 October. The Climate Diplomacy Week is a global climate initiative of the European Union to raise public awareness on climate issues. During the week, the EU Delegation, with support of the EU Partnership Instrument, organises and supports public events in Seoul and Busan. The events include:

  • Bicycle Ride: “Burn Calories, Not Petrol” (in cooperation with Seoul City)
    25 September, Seoul City Plaza
    EU Member States’ Ambassadors & Seoul Mayor
  • Photo Exhibition on Green Architecture: “Sustainable Living Space in the EU”
    25-29 September, outside Sejong Centre for Performing Arts
    7-12 October, Busan Station Plaza
  • Roundtable Discussion on Sustainable Mobility
    28 September, JW Marriott Dongdaemun

Climate change has never been higher on the EU policy agenda. Following the COP21 in Paris last year, the EU Member States agreed to set ambitious reduction targets for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Along with GHG reduction efforts within Europe, the EU is actively engaging with key partners around the world to support global climate action.

The EU Strategy for Low-Emission Mobility, published in December 2015, stipulates a 40% cut in greenhouse emissions compared to 1990 levels by 2030, a 27% minimum share of renewable energy and a 27% minimum improvement in energy efficiency.

To help raise awareness of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the EU Delegation to Korea is pleased to organise the EU Climate Diplomacy Week in Seoul and Busan to raise public awareness of climate issues. The week includes a bicycle ride, photo exhibitions and roundtable discussions and is part of a 12 month project to raise awareness across society of the consequences of climate change.

  1. E. Gerhard Sabathil, Ambassador, Head of the EU Delegation to Korea, said, “We all have a responsibility towards our planet. We are the guardians for future generations and we must take this very seriously. We do not have a choice – we have to adapt and whilst the ‘big picture’ is managed by governments, businesses and many other major players, we can each make a contribution in our daily lives. We owe it to ourselves, to our children and to our planet.”

The Republic of Korea is one of the major economic powerhouses and an important strategic partner of the European Union. Climate change and low carbon development, as well as business-to-business cooperation in green sectors remain dominant areas in EU-Korea cooperation. The recently launched signature projects are the EU Gateway to Korea, which fosters business ties, and the EU-Korea Emission Trading System (ETS) which aims to exchange technical knowledge on operational aspects of the ETS.

However, challenges still abound.  As the seventh biggest CO2 emitter, Korea has to balance the global demand for a green economy with the demand for maintaining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e Ambassador continued, “The EU and Korea both need to embrace low-carbon development and low-carbon mobility options to meet their emission targets. Accordingly, it is essential to understand how technologies and climate change action make a difference. We aim to cut emissions by 40% but we have to increase public awareness by 100%.”

 

This entry was posted in News by admin. Bookmark the permalink.

About admin

Professional Events Organizer in Korea DMC (Destination Marketing Company) in Korea Communications in Korea Event & Meeting partner in Korea